NEWS

2021-08-18

[머니투데이]스타트업은 ESG 이르다? 투자사는 'ESG 군계일학' 찾는다

스타트업은 ESG 이르다? 투자사는 'ESG 군계일학' 찾는다 


/사진=피알브릿지, 금융투자협회 

친환경이나 소셜벤처 기업은 대규모 투자를 받기 어렵다는 편견이 있었다. 하지만 최근 ESG(환경·사회·지배구조) 바람을 타고 이 같은 사업에 나선 스타트업들도 100억원대 이상의 투자를 유치하는 사례가 속속 등장하고 있다.

실제로 △에너지 솔루션 그리드위즈(500억원) △에너지 기업 솔라커넥트(208억) △순환자원회수 솔루션 수퍼빈(200억원) △식물성 대체육 지구인컴퍼니(100억원) △차세대 배터리 개발 스탠다드에너지(100억원) 등이 대규모 투자를 유치했다.

이제는 매출이나 영업이익만으로 기업의 성장성을 따질 수 없는 시대적 흐름이 나타나고 있다는 평가다. 단기적·재무수익 중심의 투자와 엑시트(투자금 회수)에 집중해왔던 국내 VC(벤처캐피탈) 업계에도 변화의 바람이 분다. 



"ESG, 스타트업 폭발적 성장 자양분이거나 걸림돌" 

17일 VC업계에 따르면 소풍벤처스·옐로우독·한국사회투자·D3쥬빌리파트너스 등 기존 임팩트 투자사(환경·사회문제 해결 기업에 투자) 외에도 ESG 사업에 적극 투자하는 VC들이 늘고 있다.

부울경(부산·울산·경남) 지역 중심 지역특화 사업에 투자해온 시리즈벤처스는 ESG 관련 스타트업에 대한 투자 검토가 크게 증가했다고 밝혔다. 시리즈벤처스는 제이제이앤컴퍼니스(오폐수 유출 최소화), 씨에이랩(미세먼지 저감장치) 등 환경문제 해결에 앞장서는 곳에 투자했으며, 사회공헌플랫폼 'DRB Campus D' 및 부산디자인진흥원과 다자 업무협약을 체결해 ESG 임팩트 분야로 투자 영역을 확대했다.


8년차 엑셀러레이터 퓨처플레이는 브이젠(AI 가상발전소), 이퀄(전기화물차), 스카이쿨시스템(무전력 냉각패널), 토도웍스(수동휠체어 자동화) 등에 투자하며 ESG 분야에 높아진 관심도를 보여주고 있다. 최근에는 '스타트업 산업에서의 ESG 현황 및 사례' 연구를 통해 ESG의 중요성을 고찰했다. 퓨처플레이는 "ESG에 관심을 갖게 된 이유는 스타트업의 폭발적 성장에 있어 ESG 요인이 슈퍼 자양분이 되거나 엄청난 걸림돌이 될 수 있다고 판단하기 때문"이라고 했다.



투자 심사 과정서 ESG 따져본다 

[서울=뉴시스]SK텔레콤(대표이사 박정호)은 ESG 분야 스타트업들의 도전과 성장을 돕기 위해 마이크로소프트·SAP 등 글로벌 기업, 국내 사회적기업가 교육 기관 및 투자사들이 참여하는 ESG 코리아 2021 얼라이언스를 결성했다고 29일 밝혔다. 사진은 을지로에 위치한 ‘트루 이노베이션 랩’에서 SK텔레콤 직원이 스타트업 관계자들과 회의하는 모습. (사진=SK텔레콤 제공) 2021.04.29.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스타트업 투자 심사 과정에 ESG 기준을 도입하는 VC들도 있다. 위벤처스는 지난 5월 ESG 전문 평가기관인 서스틴베스트와 '국내 ESG 벤처투자문화 정착을 위한 상호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고 투자기업의 ESG 관리 정책을 강화했다.

양측은 투자 포트폴리오 ESG 진단·평가, 투자기업의 ESG 개선 자문과 리스크 관리 등 ESG 투자 전 분야에 걸쳐 인적·물적 교류협력을 한다. 위벤처스 심사역 전원은 국내 VC 중 처음으로 서스틴베스트에서 주관하는 ESG 교육을 이수하기도 했다.

스마일게이트인베스트먼트는 기업의 사업 내용이 환경·사회적으로 긍정적 영향을 미치는지 평가해 투자를 결정한다. '지속가능한 시장과 더 나은 미래'와 부합하는 정도를 점수화한 뒤 이를 등급 체계로 만든 것이 평가 모형의 핵심이다.

한국벤처캐피탈협회 차원에서도 VC들의 ESG 투자를 지원 중이다. ESG 투자 전문가들이 참여하는 '투자실무-ESG 투자 전략 및 사례' 강의를 첫 개설해 업계에는 아직 생소한 ESG 투자 전략의 수립을 돕고 있다. 


'E'에 집중된 국내 스타트업 생태계, S·G도 성과내야 
/사진=퓨처플레이 
국내 스타트업 생태계는 성과 측정이 용이해 투자가 몰리는 'E'(환경) 부분에 사업이 집중된 상태다. S(사회) G(지배구조)는 아직 중요하게 고려되고 있지 않아 ESG에서 두루 성과를 낼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ESG 전문가로 꼽히는 문정빈 고려대 경영학과 교수는 "우리나라는 세계사적으로 희귀할 만큼 압축적으로 성장해 자본주의 역사가 짧은 만큼 거버넌스(의사결정구조)에 대한 논의가 부족할 수밖에 없다"며 "대기업과 차별화된 스타트업의 참신한 시도가 투자자에게 긍정 평가를 받아 더욱 빠르게 성장하는 선순환이 이뤄지길 기대한다"고 했다.


Return to series NEWS